故 노 전 대통령 영결식 지켜보던 80대 할아버지 숨져

김승만l승인2009.05.31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을 TV를 통해 지켜보던 80대 할아버지가 가슴의 통증을 호소하다 끝내 숨져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지난달 29일 오전 8시 30분께 군산시 나운동 유원아파트 고모(83)할아버지의 집에서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 방송 중 발인장면을 지켜보던 고 할아버지가 갑자기 심장마비를 일으켜 병원에 후송됐으나 숨졌다.

고인은 고령임에도 불구, 평상시 가벼운 운동도 즐길 정도로 정정했고 별다른 지병도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영결식을 보면서 슬픔을 이기지 못해 생을 달리 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이 전해진 뒤부터 “세상이 이렇게 억울할 수가 있나. 힘없는 사람만 죽는구나. 나라와 겨레에 대한 책임을 한 어깨에 짊어지셨는데 어찌 힘들지 않겠느냐. 너무 슬프고 참담하다”는 등 며칠째 잠자리와 식사도 제대로 못할 정도로 슬퍼했다고 유족들은 전했다.

특히 고인은 국가유공자로써 6.25 전쟁 당시 장교로 근무하면서 혁혁한 공을 세워 정부로부터 화랑무공훈장을 수여 받는 등 평소 나라와 민족에 대한 마음이 각별했다는 게 유가족들과 주변인들의 말이다.

유가족들은 “평소 잔병치레도 없이 정정한 분이었는데 너무나 급작스럽게 돌아가셨다”며 “하늘나라에서나마 편안하게 지내셨으면 한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김승만기자·na1980@


김승만  na198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만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