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입지예정자 눈도장 찍기

최규호l승인2009.08.14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내년 지방선거가 10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현역 단체장은 물론 지방의원 및 입지예정자들의 정치적 행보 역시 빨라지고 있다.

특히 이들은 내년 지선을 겨냥, 지역구 의원은 물론 당대표 및 최고위원들에게 눈도장을 찍기 위해 지근거리 보좌(?) 등 생존경쟁이 치열한 모습이다.

16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최근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이강래 원내대표, 최고위원과 지역구 국회의원 등이 텃밭인 전북에 총 출동, 전주시청 앞 광장에서 미디어법 원천무효 규탄대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에는 경찰 추산 2800여명의 당원 및 시민들이 참석했으며, 도의원 및 시․군의원 등이 총 출동했다. 또 전직 지방의원은 물론 지난 4.29 전주 재선거 당시 민주당을 탈당했던 무소속 전․현직 지방의원들 역시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특히 정세균 대표와 지방의원 후보 추천권을 쥔 지역구 국회의원들 곁을 지키며 이날 참석한 당원과 시민들에게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느라 분주한 모습이 역력했다.

앞서 익산과 정읍 지역 또한 박주선, 김민석 최고위원 및 지역구 국회의원이 가두홍보전을 펼쳤다. 이 자리에는 지방의원들이 대거 몰려 선거전을 방불케 했다. 전주시청 앞에서 열린 규탄대회 역시 지선 입지예정자들이 눈에 띌만한 곳이면 어김없이 나타났다.

지선 입지예정자들은 뿐만 아니라 각 지역에서 펼쳐지는 공식, 비공식 행사를 망라하고 얼굴 알리기 및 입지 굳히기 등 선거를 의식한 표밭 관리 행보에 8월 휴가철을 보내고 있다.

A입지예정자는 "지역 내에서 내년 지선 출마 후보군으로 분류되는 사람에 대해 알 만한 사람은 다 안다"면서 "이들은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눈도장을 찍는 것은 물론 각종 행사장마다 모습을 드러내 인지도 높이기에 안간힘을 쏟는 등 정치적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규호  pressho@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규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