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운찬 가슴엔 새만금 없다

오재승l승인2010.02.10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새만금위원회 위원장인 정운찬 국무총리의 새만금 방문 횟수가 도마위에 올랐다.
 특히 정 총리는 국무총리실 새만금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이자 국무총리실 새만금추진기획단의 컨트롤 타워인 만큼 새만금 방문은 당연한 코스.
 하지만 정 총리는 취임 6개월이 다 지나도록 아직까지 새만금을 단 한 차례도 방문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세종시에 무려 여덟 차례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세종시 사업 규모의 몇 배 이상인 새만금에는 단 한 차례도 방문하지 않았다는 점이 새만금 내부개발사업에 대한 정부 의지에 의구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은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 질문 과정에서 불거지기 시작했다.
 이날 민주당 김춘진 의원은 정 총리에게 “새만금 가봤습니까”라고 질문하자 정 총리는 “아직 못 가봤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이 “그럼 세종시는 몇 번 가봤습니까”라고 물었고 정 총리가 “여덟 번 정도 갔습니다”라고 대답하자 질타가 쏟아졌다.
 김 의원은 “20조원 이상의 천문학적 예산이 투입되는 새만금에 새만금위원회의 수장이 아직까지 단 한 차례도 방문하지 않은 이유가 뭡니까. 당연히 가봐야 하는 것 아닙니까. 의지는 있나요”등의 질타가 이어졌다.
 향후 과제로 남은 재원조달계획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구체적인 재원조달 계획을 말해달라”고 물었고 정 총리가 “곧 발표하겠다”고 말하자 또 다시 김 의원은 “책임자가 말 못하는 새만금 개발사업이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김 의원은 구체적인 수질기준이 마련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하고 새만금 내부개발에 대한 정부의 조속한 추진을 요구했다.
 김 의원은 “새만금이 경쟁력을 갖기 위해서는 정부가 강력한 추진의지를 갖고 확고한 재원마련 계획을 통한 조기개발이 관건”이라며 “정부는 더 이상의 고민이 아닌 실천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오재승기자·ojsnews@





오재승  ojsnews@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재승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