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과정, 이젠 공동의 적과 싸워야 할 때

김지혜 기자l승인2015.06.25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지혜 기자

전북지역 어린이집 누리과정 문제가 극적으로 해결됐다. 그동안 무상보육은 정부책임이라며 어린이집 누리과정 예산 편성을 거부해왔던 김승환 교육감이 올해에 한해서는 지방채 발행을 해서라도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누리과정 예산 편성은 이해 당사자인 어린이집연합회측에서는 물론 전북도의회와 지역 국회의원까지 나서 전북도교육청에 줄기차게 요구했던 사안이다.

특히 전북도의회는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도교육청의 추경안을 부결시키는 초유의 사태까지 벌였다. 그만큼 누리과정 해결에 대한 열의(?)가 강했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이상하다. 전북교육청이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는데도 또 다시 김승환 교육감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번에는 도의회와 지역 정치권을 무시했다는 것이다. 지역정치권이 수많은 노력을 했음에도 꿈적하지 않던 김 교육감이 제1야당 대표를 만나고서야 입장 변화를 가져온 것이 괘씸하다는 반응이다. 한 마디로 지역 정치권의 체면이 구겨졌다는 것.

김 교육감도 이같은 반응을 의식한 듯 25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 순간에 입장 변화를 가져온 것은 아니다. 도의회와 지역 국회의원, 단체들의 이야기를 꾸준히 들어왔으며 그 과정들이 쌓여 결정된 것이다”고 밝혔다.

지역 정치권의 다양한 노력은 인정한다. 하지만 일련의 과정을 지켜 본 기자로서는 김 교육감이 문 대표를 만나고 입장을 바꾼 것도 충분히 이해가 간다. 그동안 전북도의회나 지역 국회의원들이 김 교육감에게 보여준 태도는 ‘윽박지르기’와 ‘압박하기’로만 보였다. 또 김 교육감의 원칙과 소신을 ‘아집’, ‘독선’, ‘고집’이라면서 깎아 내리기 일쑤였다.

문 대표의 자세는 사뭇 달랐다. 첫 마디부터 “당이 할 일을 교육감이 하고 있다”면서 김 교육감의 원칙과 소신에 경의를 표하고 높이평가 했다. 상대방을 설득하려면 최소한 상대의 마음을 공감하고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하지 않을까. 이런 점에서 문 대표의 전략은 성공적이었다고 보인다. 

또한 그동안 도의회나 지역 국회의원들은 김 교육감이 누리과정 예산 편성 거부 이유로 제시하고 있는 ‘법에 위배되는 시행령’ 해결에 확신을 심어주지 못했다. 문 대표는 ‘당론’으로 해결하겠다는 강한 메시지를 전달하면서 김 교육감의 신뢰를 얻어냈다. 당 대표의 약속에 무게감이 쏠리는 것은 당연지사다.

누가 나섰건 결국 모두가 원하는 대로 누리과정 문제가 해결됐다. 그렇다면 이제는 서로를 향한 칼날은 거둬들이고, 공동의 적을 상대로 이기는 방법을 찾는데 힘을 모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김지혜기자·kjhwjw@


김지혜 기자  kjhwjw@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