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삼고초려하는 전북인재가 되도록 하자

전라일보l승인2017.07.04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 전라북도는 새 정부 출범 때마다 전북인재 발탁에 목을 매고 있다. 그러다 내각에 입각하는 장관의 숫자가 적거나 없을 때에는 크게 낙담해하기 일쑤였다.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에서 전라북도 출신으로 입각한 사람은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유일하다. 65%의 최고 지지율로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기여한 도민 입장에서는 실망감이 클 수밖에 없다.
  문재인 정부 내각에 참여하고자 한다면 실력을 더욱 더 연마하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일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다. 그래서 대통령이 삼고초려를 해서 국정에 참여하도록 권유할 정도로 실력을 갖춰야 한다. 역사를 바꾼 사람들은 국정의 책임자가 삼고초려해서 영입한 인물들이다. 경제를 활력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해서 나라다운 나라, 공정한 세상을 만들자는 게 대통령의 정책 방향이다. 전북 출신 인재들은 이에 대한 해법을 잘 준비하고, 국가와 전북발전을 앞당기는 전략과 비전을 잘 제시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내각에 이어 단행될 공사 등 공공기관장 인사에서는 전북 인재들이 대거 발탁되기를 기대한다. 특히 혁신도시로 옮겨온 공공기관장에 전북 인재들이 많이 발탁돼 전북발전을 이끌어주기를 바란다. 지금까지 혁신도시 공공기관장 인사에서 전북 인재가 배제됨으로써 혁신도시가 지역사회와 한 몸이 되지 못하고 서로 격리된 느낌을 준 것이 사실이다. 전북에는 민주정부 제1기와 제2기에서 활동한 인재들이 즐비하다. 이들은 준비된 인재들로서 문재인 정부 성공에 기여할 수 있다고 본다.
  전북인재가 전북과 국가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길이 내각과 공공기관뿐이겠는가? 국회의원도 있고, 법관과 검사도 있으며, 헌법재판소 재판관 등도 있다. 전북의 국회의원 수는 제헌국회 때 22명에서 현재 10명으로 크게 줄었다. 전북의 인구가 크게 줄어들면서 국회의원 정수 감소를 감수하고 있는 실정이다. 전북은 또 가인 김병로(순창), 화강 최대교(익산), 바오로 김홍섭(김제) 선생 등 ‘법조3성’을 배출할 정도로 법조인맥도 두터웠다. 그러나 대법관 인사 등에서 전북 인재가 밀리는 경향이어서 안타까운 실정이다. 다만 헌법재판소의 경우 이강국 전 소장에 이어 김이수 재판관이 신임 소장 후보자로 추천된 상태이다. 
  전북과 국가발전에 기여하는 길은 공직만이 아니라 언론과 문화, 경제 등 여러 분야가 있다. 전북인재들은 언론과 문화 등 분야에서 두각을 많이 나타내고 있다. 그만큼 앞으로의 역할이 기대된다. 그러나 과거 군사독재정권의 지역차별의 결과로 경제 분야에서는 크게 두각을 드러내는 인물이 적다. 하림과 일진은 각각 재계 순위가 30위, 50위로 건재하지만 다른 기업은 존재감이 미미한 실정이다.
  결국 전북인재의 위기는 전북인구의 감소에서 오는 게 크다. 전북 도민이 3백만 명에 이를 때에는 전북인재의 발탁 가능성이 컸다. 인구가 2백만 명 이하로 떨어진 지금은 전북인재의 경쟁력강화가 전북발전의 관건이다. 일당백 이상의 실력을 갖출 때 비로소 발탁 가능성이 높다고 하겠다. 전라북도 내 초중고등학교와 대학교가 학생들의 실력향상에 전력투구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하겠다.    

                                        /이춘구(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 교수)


전라일보  webmaster@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