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아베 일 총리 정상회담··· "러-중, 대북제재 동참 설득"

최홍은기자l승인2017.09.08l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러시아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대북 원유공급 중단과 같은 대북 제재에 중국과 러시아가 동참하도록 최대한 설득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에 대화보다는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가해야 한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하고, 원유 공급 중단 등 지금보다 더 강력한 제재안이 담긴 안보리 결의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를 둘러싼 상황이 더 악화돼 통제불능 상황에 빠지지 않게 하는 게 중요하다”며 “북한 도발로 한·일 양국 국민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만큼 양국이 국제사회와 협조하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반드시 포기하도록 최대한 압박을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두 정상은 특히 과거사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양국의 대북 공조체제가 흔들리지 않도록 보다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북한의 도발로 동북아 긴장이 높아진 현 시점에서 양국의 최대 현안을 북핵 공조로 삼은 것으로 풀이된다.

회담에서 아베 총리는 한·중·일 정상회의가 도쿄에서 열리면 문 대통령이 참석해 줄 것을 요청했고, 이에 문 대통령도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 아베 총리가 한국을 방문해달라고 화답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일 정상회담에 이어 동포간담회를 열어 연해주 독립운동가 최재형 선생의 손자 최 발렌틴 한국독립유공자 후손협회장, 박순옥 사할린주 한인회장, 김 니콜라이 연해주 고려인민족문화자치회장 등 독립유공자 후손과 고려인 동포를 만나 위로하고, 지난 역사에서 국가가 지키지 못한 무거운 빚을 이제라도 갚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