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진 문화재청장, 장수지역 가야유적현장 방문

엄정규 기자l승인2017.09.09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김종진 문화재청은 지난 8월 취임 후 처음으로 전북 지역을 찾아 장수 삼봉리 가야고분군, 진안도통리 초기청자가마터, 남원 두락리 고분 등 전북 동부지역 주요유적현장을 둘러보고 전북 동부지역 주요 문화유산의 조사 및 정비․복원계획을 논의했다.

지난 8일 문화재청장은 장수군 장수읍 두산리와 동촌리 일대 마봉산 자락에 자리한 가야계 수장층 묘역 80여기의 왕릉급 고총·고분이 자리한 곳과 가야계 독립적 세력이 존재했다는 동촌리 가야고분 및 삼봉리 가야 고분군의 역사적 가치를 지닌 문화유산 일대를 특별 방문했다.

장수군과 더불어 남원시의 두락리 고분, 초기청자가마의 중요 특성인 전축요(벽돌가마)가 확인된 진안군의 도통리 초기청자요지 등은 역사를 새로이 재편해야 할 정도의 중요 유적으로 평가되고 있어 문화재청장의 방문으로 이들 유적의 조사 및 정비 복원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전북동부지역 주요유적현장 일정은 문화재청 발굴제도과의 주도하에 전북지역 대표 고고학자인 군산대학교 곽장근 교수의 안내로 진행 됐다.

김종진 문화재청장은 “전북동부지역에 이러한 중요 유적이 자리하고 있다는 사실에 그 중요성을 정확히 인식, 전북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소외되지 않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종진 청장은 김제 출신으로 문화재 행정의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그는 1975년 지방직 9급 공무원으로 시작해 81년 7급 공채로 문화재 관리국에서 근무했다. 이후 문화재청 문화유산국과 재정기획관, 기획조정관 등을 거처 문화재청 차장을 지냈다.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으로 근무하던 중 문재인 정부에서 문화재청장으로 발탁됐다.
/장수=엄정규기자·cock27@


엄정규 기자  crazycock27@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7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