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영화 '1987' 관람·블랙리스트 피해 예술인과 오찬

최홍은기자l승인2018.01.07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영화관에서 영화 ‘1987’을 관람하고, 블랙리스트 피해 문화예술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영화 ‘1987’은 6월 민주항쟁의 도화선이 된 박종철 물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영화다.

고 이한열 열사의 모친 배은심씨, 고 박종철 열사의 형 박종부씨, 장준환 감독, 배우 문성근·김윤석·하정우·강동원, 최환 변호사 등이 함께 했다. 고 이한열 열사의 친구인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동반했다.

6월 항쟁 당시 인권변호사였던 문 대통령은 부산민주시민협의회 소속으로 박종철 열사 국민추도회 준비위원으로 집회를 이끌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관람 후 무대에 올라 “6월 항쟁을 완성시켜준 게 촛불항쟁이다”며 “역사는 긴 세월을 두면서 뚜벅뚜벅 발전해오고 있는거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이 따로 있지 않다. 우리가 힘을 모아 노력할 때, 그 때 세상이 바뀐다는 것을 영화가 보여주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후 문화계 블랙리스트 피해 예술인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지원은 확대하되, 표현이 자유를 억압하거나 차별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영화 관람은 취임 후 세 번째다. 지난해 8월 5·18광주항쟁을 다룬 '택시운전사'와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사회의 여성문제를 다룬 '미씽, 사라진 여자'를 관람했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