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북미 정상 담대한 결단 기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긴 호흡' - 한반도 문제 '한국 당사자' 강조 최홍은기자l승인2018.06.11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한반도 평화를 바라는 전세계인의 기대에 맞게 북미 두 정상이 통 크게 담대한 결단을 내려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미 정상회담 성공과 더불어 남북 대화도 성공적으로 병행하며 우리나라가 한반도 문제를 주도적으로 풀어나갈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 두 지도자의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의지를 높이 평가하고 북미 회담 결과에 기대감을 드러내고, 한반도 운명을 좌우할 ‘세기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우리 국민들에게도 당부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문제가 정상 간의 회담 한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핵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며 “남북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 나가야 한다. 남북군사회담,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등의 남북대화에 대해서도 국민들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문제는 한국이 당사자라는 점도 분명히 했다.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끝내 지금의 상황을 만들어내는데 성공했다”며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끝까지 함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북미 회담 결과를 예의 주시하며 남북미 회담 등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의 로드맵을 확고히 하는 ‘포스트 북미 회담’을 준비하는 분위기다.

우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6.12 북미회담 직후 곧바로 방한해 후속조치를 논의하는데 이어, 오는 15일 임종석 비서실장 주재로 판문점선언이행추진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북미 정상의 합의 결과에 대한 한국정부 차원의 지원 과제들을 점검할 예정이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