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성, 친형 최규호 도피 조력 인정

권순재 기자l승인2018.12.05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수사 마지막 퍼즐인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검찰에서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다.

이로써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에 대한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도피 조력 몸통’은 의혹을 넘어 사실로 확인됐다.

5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는 하루 전인 4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11시 20분까지 14시간 가까이 고강도로 진행됐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도피 초기인 2010년부터 친형인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과의 만남 및 연락은 물론, 제3자를 통한 도피 조력에도 적극 가담한 사실 관계를 인정했다.

도피 조력은 자신의 주변인을 비롯해 제3자로 하여금 계좌와 병원진료 및 약물처방, 전자통신기기 제공 등을 의미한다.

이 같은 진술은 도피 조력을 부정, ‘가족들과 연락이 닿지 않는다’ ‘형이 잘못을 저질렀다고 동생까지 비난하는 것은 연좌제다’ 등 그간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의 주장을 무색케 한다.

또 3선 국회의원 등 다년간의 공인 신분에도 불구하고 가족의 도피를 묵인하고, 다른 불법 행위를 저질러 도피를 돕는 등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 대한 도덕적 비난성도 제기된다.

한편으로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의 도피 이유에 대한 의문이 여전하다.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친형이라서 도왔다”며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의 도피 이유, 자신의 도피 조력 몸통 역할 배경 등과 관련해 말을 아꼈다.

단순 형제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판단하기에는 자신의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8년여 도피 조력에 몸통 역할을 했을지 그 개연성이 낮은 이유다. 때문에 드러난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확장 뇌물 3억원 수수는 빙산에 일각이라는 억측도 난무한 상황이다.

현재 검찰은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 대한 신변처리는 물론 사건처리 방향을 놓고 고심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형이 필요로 하는 것은 자기가 도왔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하는 등 최 전 교육감이 도피 과정에서 최 전 사장에게 포괄적으로 의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한편, 구속 상태인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와 관련해 오는 13일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권순재기자·aonglhus@


권순재 기자  aonglhus@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순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60-040]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8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