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K리그 연봉 톱5 싹쓸이

김신욱 16억500만원 1위 김진수 12억3500만원 2위 신형민-이동국-홍정호 순 이병재 기자l승인2018.12.23l1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현대가 K리그에서 선수 연봉을 가장 많이 지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1일 발표한 2018시즌 K리그1 11개 구단과 K리그2 9개 구단의 선수 연봉에 따르면 전북이 177억 4,693만 6천원을 지출하여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울산이 93억 6,036만 3천원, 서울이 81억 5,909만원, 수원이 80억 6,145만 9천원으로 뒤를 이었다.
  선수 1인당 평균 연봉도 전북 5억 2,196만 9천원, 울산 2억 6,743만 9천원, 제주 2억 1,222만 9천원, 서울 2억 397만 7천원 순으로 나타났다.
  국내선수 최고 연봉 1~5위는 모두 전북 선수였다. 김신욱(16억 500만원), 김진수(12억 3,500만원), 신형민(10억 7,700만원), 이동국(10억 2,382만원), 홍정호(9억 6,380만원) 순이었다.
  외국인선수 최고 연봉 1~3위도 전북 로페즈(12억 8,370만원), 티아고(12억 4,600만원), 아드리아노(12억 2,575만원)가 차지했고 수원 데얀(9억 4,485만원), 울산 주니오(8억 6,501만원)가 뒤를 이었다.
  한편 선수 연봉은 기본급과 수당(출전수당, 승리수당, 무승부수당, 기타수당 등)을 더하여 산출됐다.
  2018시즌 K리그1 11개 구단 소속 선수 전체(국내-외국인 선수 포함) 연봉 총액은 808억 1,797만 4천원이며,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 9,808만 3천원이다.
  2018시즌 K리그2에서는 부산이 41억 5,116만 7천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지출했다. 수원FC가 33억 5,930만 8천원, 대전이 32억 7,281만 1천원, 성남이 29억 5,454만원, 부천이 26억 4,381만원 등으로 뒤를 이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