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배김제시장 '공포인사' 공직사회 ‘술렁’

간부 징계놓고 형평성논란 무늬에 그친 ‘인사정의' 비판여론 확산 최창용 기자l승인2019.02.12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속보) 지난 1일 김제시 승진 및 전보인사를 둘러싸고 박준배김제시장이 줄 곳 주장해온 “인사정의가 말뿐이 무늬에 그쳤다”며 지역정가와 시민들의 비판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박 시장은 이 모 전 금산면장을 공무원성실의무위반으로 전북도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도 징계 결과가 확정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지난 1일 인사에서 직위해제를 시켜, 지난해 7월에도 회계과장을 바꾸는 ‘찍어내기’ 인사와 뚜렷한 이유 없이 인사부서 핵심 직원들을 교체하는 등 “직원들 사이에 ‘공포인사’가 시작됐다”며 술렁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400만원을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이 진행 중인 임 모 비서실장을 현재 직위를 재차 보장해줘 “제식구 챙기기 아니냐”는 비난과 함께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현재 지방공무원법에 명시된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자는 직위해제할 수 있는 조항을 만들어 공무원들의 복무를 엄격히 관리하고 있지만 박 시장은 이번 인사를 통해 공직기강이라는 ‘이중 잣대’를 들이대고 있어 민선7기 ‘정의로운 김제’ 슬로건이 모래성이 됐다.

뿐만 아니라 지난 1일 민선7기 출범 후 처음으로 단행한 대규모 승진 및 전보 정기인사를 두고 시청 안팎에서 특정세력의 인사개입설 소문까지 확산되고 있어 박준배 시장이 공약한 ‘인사 정의’는 공염불에 그치고 말았다는 지적이다.

공무원 모씨는 “이번 인사에서 많은 직원이 새로운 시장의 인사 정의를 기대했는데 오락가락 원칙 없는 인사로 실망 했다”면서 “시장의 공약 사항인 ‘인사 정의 7.0’,‘정의로운 김제’이라는 말을 앞으로 사용하지 않았으며 좋겠다.”고 꼬집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인사란 예측이 가능해야 조직원들이 믿고 열심히 일을 할 수 있다.”며 “취임직후부터 시작한 찍어내기씩 인사와 이번 정기 인사는 전임 시장 시절의 ‘갈지자’ 잘못된 인사를 그대로 답습하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김제=최창용기자.ccy@jnews

 

 

 


최창용 기자  chang-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