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수하고 담백한 일상의 표현 안정근 시인 ‘詩앗을 심고’ 펴내

이병재 기자l승인2019.04.22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어디서 날아왔는지 / 나도 모르게 내 안에 자리한 시(詩)앗 / 씨앗보다 말랑말랑한 것이 / 씨앗보다 정겨운 것이 / 따뜻한 온기에 싹이 트더니 / 어느 날 애써 다독거린 사랑을 / 아직은 설익은 그리움을 뿜어낸다 / 오랫동안 기다렸다는 듯’-안정근 ‘詩앗’ 전문
  담백하고 순수한 시의 언어로 사람의 다양한 감정과 일상을 표현하고 있는 시인 안정근(전북대 영어영문학과 교수)의 시집 <詩앗을 심고>(문예원)가 나왔다.
  글쓴이의 말에서 시인은 유년의 긴 시절 같은 방을 썼던 형으로부터 ‘詩앗’이 시작되었음을 이야기 한다. 어느 날 문득 시집을 내고, 유년의 긴 시절 형인 안이성 시인이 방에 심어 놓은 시앗이 스스로의 마음에도 자리하고 있다는 것을 그제야 알게 되었다고.
  그러한 시앗의 태동과 움틈, 열매 등이 모두 75편의 시에 투영돼 있다. 그의 인생과 사랑, 그리고 그리움이 정갈한 시어로 표현돼 있다.
  양병호 시인(전북대 국어국문학과 교수) 역시 해설을 통해 안 시인의 시를 ‘술술 읽히는 순수 서정의 담백한 미학’이라 표현하고 있다.
  양병호 교수는 “안 시인의 시는 쉽고, 빠르고, 경쾌하며, 안정적이고, 균형적이다. 그의 시는 해독의 긴장감이 필요 없다”며 “그저 삶의 저간에서 느끼는 조촐하고 소박한 상념들을 간단하고 쌈박한 어조로 풀어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집으로 <주머니에 별 하나>와 <별의 딸>이 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