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 북 도발 긴장 속 비핵화 중재 신중모드

한미 공조하며 상황관리...문 대통령 취임 2주년 메시지 촉각 최홍은기자l승인2019.05.06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을 앞둔 상황에서 지난 4일 북한이 무력시위에 나서자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9·19군사합의가 흔들리는 등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상태로 들어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청와대는 북미 대화가 장기간 교착상태에서 벌어진 무력시위인 만큼 한미 공조 속에 차분히 상황을 관리하는 분위기다.

북한은 지난 4일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신형 전술유도무기를 발사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군 지휘부로부터 국방 현안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군사분야 합의서를 성실하게 이행하라”고 지시한 직후다. 청와대는 고민정 대변인 서면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북한의 이번 행위가 9·19 군사합의 취지에 어긋나는 것으로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이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유엔안보리 결의는 북한에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도발 이후 "김정은은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합의는 이뤄질 것"이라고 밝힌 데 이어, 6일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현지언론에서 탄도미사일 여부를 판단중이라면서 “여전히 (북한과의) 협상기회는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비핵화 협상의 판을 지키려는 한미 모두의 의지가 읽히는 대목이다.

청와대는 5일에도 한미 군 당국의 발사체 분석결과를 기다리며 문 대통령과 어린이들의 만남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남북, 북미 관계를 비롯해 야당과의 협치 등 고심거리가 깊지만 차분히 현안에 대응해 나가겠다는 분위기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상황에서 이번 주 취임 2주년을 맞는다. 7일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FAZ)에 기고문에서 이번 상황을 포함한 한반도 정세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의중을 밝힐 예정이다. 이어 9일에는 취임 후 처음으로 국내 언론과 방송 대담을 갖고 경제. 사회 외교안보, 국내 정치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지난 2년과 향후 국정 방향을 밝힐 예정이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