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 학회 검증 작업 더욱 철저히 해야

오피니언l승인2019.05.14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심사과정도 부실하고 영리목적이 강한 ‘부실학회’에 참가한 대학교수들이 무더기 징계를 받은 가운데 특히 전북대 소속 교수들이 적잖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나 실망감을 더해 준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3일 발표한 ‘와셋’과 ‘오믹스’ 같은 부실학회에 참가한 대학들에 대한 실태조사 및 조치결과에 최근 5년간 전국 90교 574명이 국가 연구비 및 대학 자체 재원을 활용해 808회에 걸쳐 이들 학회에 다녀왔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경중을 따져 대학 교원 452명에 대해 주의 경고처분을 내렸고 76명은 경징계, 그리고 6명은 중징계 처분을 결정했다고 한다. 이 중 전북대에선 45명이 38번 참여했으며 22명에 대한 행정처분은 중징계 1명, 경징계 3명, 주의경고 18명이었다.
그러나 해외 ‘부실학회’에 참가한 국내 연구기관이 조사대상 기관의 40%에 이를 정도로 광범위하고 공공연했던 건 사실이지만 전북대는 처분 대상자 수가 22명으로 서울대 42명, 경북대 23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불명예를 안았다. 특히 한 교수는 부실학회에 11번이나 참여, 정부 연구비 3천343만원을 사용해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 전북 최고 상아탑이라고 자부했던 명성에 흠집이 난 것은 물론이다.
와셋은 적절한 심사 없이 참가비 받아 학술지에 논문 게재하고 부실한 학술대회를 열어 문제가 됐다. 인도계 학술출판 단체인 오믹스 역시 부실논란의 중심에 서며 참가교수들에 대한 정부조사 대상이 됐다. 특히 이들 대회가 주로 해외에서 개최되면서 국내 학계와 과학기술 연구기관 관계자들의 빈번한 외유성해외출장이 도마에 올랐고 철저한 검증 없이 영리가 주목적인 학회에 무분별하게 참가한 행동 역시 비난의 대상이 됐다. 비록 논문을 발표하도록 했고 출판까지 하는 등 학회형식을 갖추고 있어 ‘가짜학회’로 규정지을 순 없지만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도 ‘내실 있는 학회’는 아님을 알 수 있었을 것 아니냐는 점에서다.
반복적인 부실학회 참가로 정부예산을 낭비하고 결국 국내 과학기술계 전반의 연구수준까지 떨어뜨릴 수 있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조치해야 한다. 지속적인 감시를 통해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함은 물론이다. 소속 연구원이나 교원들의 일탈행위에 대해선 기관평가에 이를 반영 불이익을 주도록 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정직하고 책임 있는 연구문화 정착이 국가의 미래를 결정한단 점에서 결코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니다.


오피니언  opinion@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