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웅동마을, 생생마을 만들기 사업으로 활력 분위기

김종순 기자l승인2019.08.12l8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익산시 용안면 웅동마을이 생생마을 만들기 사업을 통해 마을에 활력을 심어주고 있어 주목을 받고있다.

익산시는 전라북도 삼락농정 중점사업의 일환으로 노령화되는 마을에 생기를 불어넣기 위해 지난 1월 신청한 공모에서 용안면 웅동마을 등 6개소가 생생마을 만들기 기초단계 사업에 선정돼 각 마을별로 5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업 초기에는 주민들이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지만 매주 2회 두 시간씩 강습을 통해 풍물에 재미를 느끼면서 교육이 없는 날에도 자발적으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웅동마을 장찬기 이장은 “오후 9시까지 풍물을 배우면서 주민들과 사이도 좋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