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문 대통령 전용차로 달린다

현대차 넥쏘 타고 출퇴근...27일 첫 탑승 최홍은기자l승인2019.08.27l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녹지원 앞에서 박계일 현대차 공정기술과장으로부터 대통령 전용차로 도입된 수소차(넥쏘)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수소차량이 대통령 전용차량으로 달리게 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대통령 전용차로 채택된 수소차 넥쏘를 첫 탑승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수소경제 활성화와 미세먼지 저감에 대통령이 동참한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비서실 행정차량 및 경호처 차량으로 7대의 수소차를 운행해 왔으며, 대통령 전용차로 수소차를 도입한 것은 처음이다. 앞으로 대통령비서실 관용 승용차 51대 중 44대도 친환경 차량으로 운용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이번에 도입된 수소차는 평시 출퇴근 및 일상 업무에서 주로 쓰일 예정이며, 이후 활용 범위를 점차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전용 수소차를 타고 집무실인 청와대 여민 1관에서 본관까지 이동했다. 탑승 행사에는 수소차 전용 생산공장에서 넥쏘 부품전체의 조립공정을 담당하는 현대자동차 울산5공장 박계일 공정기술과장이 참석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국내 수소차 보급은 2017년 말 170대에서 올해 말 6400여대(누적기준)로 2년만에 약 37배 증가할 예정이다.

정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수소차 290만대를 보급하고, 수소충전소 1200개를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도 예산안에도 정부는 수소차 보급 등 수소경제 지원예산을 올해 2배 이상 증가한 5000억원 이상 반영한다.

이같은 수소경제 지원정책에 따라 지난 20일 효성 전주공장에서는 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탄소섬유 1조원 투자협약이 체결됐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