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과 부채의 만남… 단미회 부채전 개막

이병재 기자l승인2019.09.09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문화연구창 전주부채문화관(관장 이향미)은 부안에서 꾸준하게 활동하고 있는 여성작가 그룹‘단미회 부채전’을 개최한다. 단미회는 부안에서 화가, 공예가 등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여성들이 모여 만든 그룹으로 사랑스러운 여자라는 뜻의 순 우리말인 ‘단미’를 인용해 만든 예술단체다.
  우리나라에서 부채에 그림과 글씨를 써 넣은 풍속은 고려 중엽부터 시작되었다고 한다. 더위를 피하거나, 비를 피하는 생활용품으로서의 목적을 넘어, 부채의 선면(扇面)에 그려진 글과 그림은 그 사람의 품격을 높여 주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강정숙, 김현숙, 노현정, 류양임, 박수정, 심성희, 양정숙, 이지숙, 한정화는 각자의 장르의 특성을 살려 부채와 콜라보한 작품을 선보인다. 노현정은 수묵으로 부안 수락폭포를, 이지숙은 적동으로 질감을 살려 부안 채석강을 부채 선면에 담았다. 여성의 눈을 클로즈업해 그린 양정숙, 부안의 고요한 풍경을 담은 심성희의 작품도 눈길을 끈다.
  단미회는 2017년 창립전을 시작으로 부안예술회관, 군산경찰서, 전주지방경찰청 등에서 전시를 진행했으며, 여성 특유의 섬세한 감성을 담아 작품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단미회 부채전은 17일까지 전주부채문화관 지선실에서 열린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