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극 제작 발전방향 전문가 머리 맞댄다

이병재 기자l승인2019.10.16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악극 제작의 발전방향 모색’을 주제로 한 제5회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이 18일 오후 1시 30분 국립민속국악원 예음헌에서 열린다.
  이번 포럼에서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문화콘텐츠로서 창극(국악극)이 대중과 소통하고 살아남기 한 과제 가운데 하나인 무대제작의 주요 쟁점(공연양식, 무대연출)을 중심으로 토론을 펼친다.
  국악평론가 현경채씨의 진행으로 이진주(서울대학교 국사학과 강사) ‘창극의 문화산업적 욕망과 그 너머’, 남인우(극단 북새통 예술감독) ‘창극 창작 활성화를 위한 제작시스템 및 제작 방향에 대하여’, 공병훈(협성대학교 미디어영상 광고학과 교수) ‘4차 산업혁명과 전통예술의 결합’을 중심으로 발제를 할 예정이다. 그 외 좌장에는 서연호(고려대학교 명예교수),패널에는 한태숙(극단 물리 대표), 남동훈(극단 고릴라 대표), 황호준(작곡가), 류기형(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이 참여해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2015년부터 개최한 ‘대한민국 민속악 포럼’은 전통음악 중 민속악의 쟁점 사항에 대한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발전 방향과 해법을 함께 모색하는 자리이다.
  지난 몇 년간 민속악 포럼을 통해 국악극 제작의 흐름(15년), 창극의 전반적인 문제점(16년), 창극제작 현장(17년) 및 작창(18년)에 대해 살펴보았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