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서 나홀로··· 50대 1인가구 ‘껑충’

<통계로 보는 전북 1인가구 변화>연령별, 2000년대 20대 남성 28.3% 최고 지난해 50대 19.8%로 1위 탈환 홍민희 기자l승인2019.11.14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전북의 전체가구 중 31.7%는 세대원이 1명인 '1인 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 가구는 2015년 일반가구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이래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


이런 속도라면, 2045년에 이르렀을 땐 전북의 1인 가구 비율은 7.4%p 증가해 39.1%를 차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전북 전체 가구의 절반 가까이가 1인 가구가 되는 셈이다.


호남지방통계청 군산사무소가 14일 발표한 '통계로 보는 전북 1인 가구 특성변화'에 따르면, 전북의 1인 가구는 2015년 29.8%에 이르면서 일반가구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이래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엔 31.7%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반가구가 2000년 60만 1,965가구에서 2018년 73만 2,980가구로 21.8% 증가할 동안 1인 가구는 같은기간 10만 4,780가구에서 23만 2,587가구로 122.0% 폭증해 1인 가구가 무서운 기세로 성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그 중에서도 2000년 대비 2018년 1인 가구 증가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주시로 2000년 2만 4천여 가구에 불과했던 1인 가구가 2018년엔 7만 6,562가구로 증가해 218.2%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순창(27.7%), 고창(44.7%), 부안(48.1%) 등 서남부 지역은 상대적으로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성별과 연령별로 살펴보면 18년 동안 여자 1인 가구 수는 6만 9,331가구에서 12만 3,066가구로 77.5% 증가한 데 반해 남자 1인 가구 수는 같은기간 3만 5,449가구에서 10만 9,521가구로 209.0%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에서도 2000년대엔 20대 남성의 1인 가구가 28.3%로 가장 많았으나 2018년엔 50대 남성 1인 가구가 19.8%로 1위를 탈환했다. 여성 역시 60대(29.5%) 1인 가구에서 70대(22.5%) 1인 가구로 순위가 옮겨가면서 고령화로 인해 연령대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50대 남성의 1인 가구 증가세가 두드러지는 이유에 대해 다양한 요인이 있겠지만 전북 혁신도시에 안착한 공공기관 직원들이 가족들과 떨어진 후 순환근무기간 동안 홀로 거주하게 된 경우가 늘면서 통계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밖에도 지난해까지 1인 가구의 주된 거처는 '단독주택'으로 전체의 59.4%에 이르지만 그 비율이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상황이고, '아파트'와 '연립·다세대'의 비율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1인 가구 고용률은 전북이 52.5%로 전국 최저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지역경제 상황이 열악한 부산(52.8%)과 대구(54.3%)보다도 낮은 수치로 2017년을 기점으로 군산에 불어닥친 경제위기가 고용률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풀이된다. /홍민희기자·minihong2503@

 

 


홍민희 기자  minihong2503@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민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