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매2터널 사고 현장 수습 마무리...경찰, 사고 원인 조사 착수

김용 기자l승인2020.02.19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경찰은 48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순천-완주 고속도로 사매2터널 사고 현장 수습이 마무리됨에 따라 사고 원인 조사에 나섰다.

19일 전북지방경찰청와 남원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께 터널 내 탱크로리 2대의 견인과 사고 차량 잔해물 수습을 마쳤다.

경찰은 현장을 수색을 진행했지만 추가 사망자나 부상자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사고 현장 수습을 마친 경찰은 이번 추돌사고의 원인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 주변 터널 CCTV와 차량 블랙박스 등을 확보해 운전자의 과속 여부 및 주변 사고 유발 상황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또 도로결빙 여부 등에 대한 조사도 병행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자에 대한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원에 분석을 의뢰했다”며 “현재 참고인 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사안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김용기자‧km4966@


김용 기자  km4966@daum.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