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안 주어진 위치에서 최대한 보탬”

최홍은기자l승인2020.06.03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달 31일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에서 전북 군산출신의 김재준(49) 춘추관장이 이름을 올렸다. ‘국민과 더 가까이’를 키워드로 소통에 방점을 찍은 이번 인사는 문 대통령의 의중을 잘 아는 젊은 참모진들이 대거 중용됐다는 점에서 주목을 모았다.

그들 중 김 한 사람으로 발탁된 김 춘추관장은 어찌보면 ‘찐 참모’ 중 한 명이다. 문 대통령이 19대 국회의원 시절부터 보좌관으로 인연을 맺어, 2017년 대선 때는 후보 수행팀장을 맡아 문 대통령을 묵묵히 지켜왔다.

문재인 청와대에 들어와서도 문 대통령을 가장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제1부속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줄곧 역할을 해왔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 들어오기 전까지 거주하던 서울 홍은동 사저를 매입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만큼 대통령 내외의 신망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관장은 “지금까지는 가장 옆에서 (대통령을) 모셨다면 춘추관장은 조금은 멀리 떨어져 대통령의 메시지를 언론에 제대로 전하는 위치에 서게 된 것”이라고 의미를 뒀다.

춘추관은 국민소통수석실 산하 비서관실로 국민에게 대통령의 국정 철학을 전하는 최전방이다. 시도때도 없이 달려드는 출입기자들에게 답을 주기 위해 각 비서관실에 일일이 취재하고 자료를 받아낸다. 대통령의 일정도 브리핑해야 한다. 매일 오전 9시 출입기자들과의 티타임도 그의 몫이다.

청와대 본관 부속실에 있을 때보다 긴장된다는 김 관장은 “대통령의 메시지와 이를 받아들이는 국민 사이의 간극을 최소화하면서 청와대와 언론간의 소통 창구 역할을 충실히 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러면서 고향 전북을 위한 관심도 놓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관장은 “나고 자란 전북을 위해 보답하는 길은 고향 발전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미력하나마 전북의 현안 해결을 위해 주어진 위치에서 최대한 보탬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춘추관장 승진 임명 소식에 고향사람들이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고 있다면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김 춘추관장은 ▲1971년 군산 출생 ▲대입검정고시 ▲전북대 경제학·전북대 경제학 석사 ▲국회의원 보좌관 ▲대통령비서실 제1부속비서관실 행정관 ▲대통령비서실 제1부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을 거쳐 이번에 비서관으로 승진 임명됐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