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남춤樂페스티벌 국제안무가전 8일 소리문화의전당서 열띤 경연

이병재 기자l승인2020.08.05l12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단법인 금파춤보존회(대표 애미킴)가 진행하는 제15회 풍남춤樂페스티벌-국제안무가전이 8일 오후 4시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펼쳐진다. 

올해의 경연은 코로나19로 인하여 싱가폴, 러시아팀의 참가가 무산되면서 한국무용이 강세를 보였다. 본선에 오른 참가자 4팀 중 3팀이 한국무용이고, 중국팀은 조선민족무용무용 작품을 선보이게 된다. 

한국 안무가는 장요한, 염지혜, 조수빈이며 중국 안무가는 피아오젱우다. 

풍남춤樂페스티벌의 또 다른 다양한 볼거리는 개막공연과 축하공연을 통해 준비되어 있다. 개막공연은 조선궁중정재 ‘처용무’가 움댄스컴퍼니에 의해 펼쳐진다. 

또한 축하공연으로 김대원발레단, 애미아트-차이나china, 김정숙무용단 등 전북의 춤예술인들이 우정 출연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올해는 코로나19확산에 따라 무관객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침체된 춤 예술계에 새로운 기운을 회복하고자 ‘거리두기 스페셜 좌석제’를 도입하여 관객 50명에게 관람기회를 제공한다. 더불어 유투브 방송을 통해 전세계로 생중계한다. 

풍남춤樂페스티벌은 2006년 시작되어 2009년 춤 명인 등용문의 장으로 확장되어 오늘에 이르렀다. 또한 2014년부터는 글로벌 시대에 발맞추어 다시 한 번 발돋움하여 국·내외 젊은 무용인들의 축제로 예술표현을 점차 세계로 확장 시킬 수 있는 안목을 기르는 안무가전 형식으로 펼쳐진다. 

애미킴 대표는 “풍남춤樂페스티벌은 춤을 통한 변화 과정 안에서 ‘전라북도 전주’라는 브랜드를 ‘새만금’과 함께 춤 중심, ‘춤랜드마크(landmark)’로 인식 시키고자 한다”며 “향후 전라북도를 ‘동북아시아 최대 춤페스티벌’ 거점으로 성장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재기자·kanadasa@


이병재 기자  kanadasa@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