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 국제사회 지지 당부"

유엔총회 사상 첫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 개최 최홍은기자l승인2020.09.17l3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새벽 비대면 화상회의로 열리는 제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장기간 경색된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대북 제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17일 문 대통령이 유엔총회 첫날 각국 정상이 참여하는 일반토의에서 9번째로 기조연설을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위기상황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할 예정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관심을 당부할 계획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참여는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우리의 주도적 역할과 기여 의지를 표명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확대해 우리의 다자외교를 한층 강화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여는 취임 후 이번이 4번째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유엔총회가 사상 첫 화상원격회의 방식으로 진행되면서 사전 녹화방식으로 기조연설을 제작해 영상으로 공개된다.

이번 유엔총회에는 193개 회원국 중 120개 국가원수와 53개국 정부수반 등 173명의 정상급 인사들이 화상연결 방식으로 참여한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 회의장에는 국가별로 소수 인원만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또 21일에는 유엔총회 75주년 고위급회의에도 참여한다. 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 5개국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대표 발언할 예정이다.

/청와대=최홍은기자·hiimnews@


최홍은기자  hiimnews@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20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