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성하고 자연스러운 정수리 위한 모발이식, 의료진 숙련도 확인해야

전라일보l승인2022.05.11l1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모리의원 이상욱 원장

탈모 고민이 길어지면 한번쯤 모발이식을 생각하게 된다. 탈모를 극복하기 위해 약물 치료를 받아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 경우라면 더욱 그러하다.

실제로 두피에 모낭이 없거나, 약물로 탈모 치료를 해도 효과가 없는 경우에는 모발이식만이 탈모에서 탈출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알려져 있다.

모발이식은 탈모에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 후두부에서 모낭을 채취하여 모발이 나지 않는 부위에 이식하는 시술을 말한다.

흔히 탈모 치료 시술로 알려져 있지만 최근에는 예쁜 이마 라인 등을 위해 탈모가 없는 여성이나 남성들도 시술하는 경우도 상당히 많다.

수술방법은 절개식, 비절개식, 혼용모발이식으로 구분된다. 절개식 수술은 탈모의 영향을 받지 않는 후두부의 건강한 모발을 사용하며, 필요한 모낭만큼의 두피 면적을 떼어내 이식하는 방법으로 실선흉터가 남지만 경제적이어서 부담이 적다. 그리고 생각보다 대부분 모발을 짧게 깍아도 흉터선이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흉터는 미미하다.

비절개식 수술은 후두부 절개 없이 모낭 단위로 추출해 탈모부위에 이식하는 수술법으로 흉터가 최소화되며 회복 속도가 빠른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그렇지만 조직검사하듯이 모발을 채취하므로 그 자국이 남고 개수가 많아 후두부 모발을 짧게 하면 비쳐보일수 있어 주의를 요한다.

혼용모발이식은 절개식과 비절개식을 접목시킨 수술방법이다. 

모발이식은 기존 모발이나 건강한 상태의 모근을 자극하지 않으면서 이식한 모발 사이사이의 밀도를 높이는 기술력이 필요한데 이러한 노하우를 발휘하려면 다년간의 임상경험이 뒷받침 돼야 한다. 따라서 의료진이 모발이식 관련 집도경험이 많은지, 고밀도 고생착 수술 결과를 만들어 온 사례가 많은지를 잘 살펴보는 것이 좋다.  또한, 모발이식 후에도 생활습관 개선 및 꾸준한 치료 등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져야 생착률을 높일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

대한탈모학회장이기도 한 모리의원 이상욱 원장은 “모발이식은 후두부나 측두부에서 상대적으로 건강한 상태의 모낭을 채취해 옮겨 심는 방식이기 때문에 실패 횟수가 늘어날수록 귀한 모낭이라는 자원의 고갈이 심각해질 수 있고 흉터가 늘어날 수 있으므로 병원과 의료진의 모발이식 관련 노하우를 꼼꼼하게 따져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전라일보  webmaster@jeollailbo.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