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임실천, 활짝 핀 꽃양귀비와 꽃길만 걸어요

임실교~수정교 1.1km 구간, 붉은 양귀비꽃과 각양각색 초화류 식재 임은두 기자l승인2022.05.16l11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임실 천변에 꽃양귀비가 꽃망울을 터트리며 붉은 자태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특히 임실천 임실교에서 수정교 1.1km 구간은 최근 언론과 SNS 등을 통해 소개되어 전국에서 관광객들이 양귀비꽃으로 뒤덮인 임실 천변의 붉은 물결을 보기 위해 모여들고 있다.

또한, 임실천 주변으로 수국 등 관목류와 단년생 및 다년생 초화류가 식재되어 붉은 꽃양귀비와는 다른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붉은 양귀비꽃과 각양각색의 다양한 초화류가 식재된 임실천은 단순한 산책로를 넘어서 주민들에게 힐링 공간으로써 사랑받을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각광받고 있다.

개화 시기가 다소 늦었던 작년과 다르게 올해는 좀 더 빨리 꽃양귀비를 만날 수 있다.

4월 말부터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하여 5월 중순 만개 예정이며 주민들의 큰 호응 속에 천변가에 핀 붉은 물결의 양귀비 장관은 6월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바쁜 일상생활 속에서 붉은 꽃양귀비와 임실천 곳곳에 피어있는 초화류들이 완연한 봄날과 어우러져 많은 사람들에게 따뜻한 추억을 선사할 것이다.

특히 해 질 무렵 천변을 따라 내리쬐는 석양빛과 어우러진 꽃양귀비의 풍성한 색감을 육안으로 확인하길 추천한다.

양진수 산림공원과장은“위로와 위안의 꽃말을 가진 꽃양귀비가 코로나로 지친 모두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군민은 물론 임실을 찾는 내방객들에게도 아름다운 임실 천변의 경관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예종으로 재배 가능한 꽃양귀비는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와 달리 마약 성분이 없어 합법적으로 재배가 가능한 데 다른 이름으로는 개양귀비, 우미인초라고도 불린다./임실=임은두기자·led111@


임은두 기자  edjjang11@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은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