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3] 전북도-전북대-지역 정치권의 무능력과 무관심, 무기력이 빚은 총체적 ‘참패’

고민형 기자l승인2022.06.13l6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왼쪽:경북대가 RIS사업 선정을 위해 추진했던 관계기관과의 회의일정, 사진오른쪽:전북대의 관련회의 추진과정(자료 출처:각 대학교)

지역인재 유출을 막고 지역 기업체 등을 키울 수 있도록 하는 선순환 구조 사업인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사업(RIS)에 전북이 두 번을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흔히들 ‘졌잘싸(졌지만 잘싸웠다)’란 표현으로 열심히 노력한 패자에게 위로와 용기를 북돋우기 위해 사용하지만 전북의 경우는 그렇지도 못했다.

올해 선정된 대구-경북(경북대 총괄)의 경우 사업 선정 1년 여 전부터 핵심브레인 격인 ‘총괄협력위원회’를 구성, 사업 선정시까지 진두지휘한 끝에 결국 강원과 함께 선정되는 쾌거를 안았다.

전북 교육계는 심지어 이들은 여야를 막론한 국회의 끈질긴 설득 끝에 정부가 세워놓지도 않은 사업조차도 다시 만들어 가져온 집요함과 노력에 감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할 만큼 부러움의 눈길을 주고 있다.

 

▲전북대의 ‘무기력’

총괄기관인 경북대는 사업유치를 위해 1년 여전부터 ‘총괄협력위원회’를 구성하면서 적극 대응에 나섰다.

지역 23개 대학과 214개의 지역 혁신기관을 한데 모아 핵심분야, 과제설정 등 기획부터 실행까지 구체적 방안을 결정하기 위해서다.

교육부에 제출한 사업계획서 내 공식 회의 일정과 내용을 보면 십 수번의 회의와 업무협약을 진행했다.

회의를 통해 수정에 수정을 거듭, 연간 480억원대의 매머드급 정부 사업 선정에 성공했다.

이렇듯 교육부는 사업선정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알아보기 위해 각종 회의 내역까지 사업계획서에 포함시킬만큼 후보지의 절실함을 평가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상황이 이런데도 전북대는 해당 사업을 위한 관련 회의 조차 열었는지 의문이 들 정도로 허술하게 대응했다.

전북대가 최근 건넨 자료에 따르면 RIS사업과 관련해서는 지난해 7월 전북도와 지역 대학 간 ‘공감대 형성’을 했다는 회의가 전부다.

정작 지역혁신 플렛폼을 위한 핵심분야 회의내용은 전무했다.(사진참고)

그런 대도 전북대는 사업 선정 발표(4월18일) 두 달이 채 안 된 2월28일과 지역협업위원회 발족과 3월17일 출범식 등 대대적 홍보에 나섰다.

4개 지자체와 9개 대학, 수 개의 전북 지역기관이 힘을 합쳐 사업 유치를 위해 힘을 모았다는 것이다.

말 그대로 전형적인 ‘언론플레이’라는 전북 교육계의 일갈이다.

교육계 관계자는 “빈 수레가 요란했던 이런 전북을 교육부가 모를리 없지 않겠냐”고 힐난했다.

 

▲전북도의 ‘무관심’

코시스 e-지방지표에 따르면 전북의 지난해 주민등록 인구는 178만6855명으로 2011년 187만4031명보다 8만7176명이 빠져나갔다. 10년 새 완주군(2021년 기준 9만1142명) 인구가 유출된 셈이다.

지역별 근로자 1인당 평균소득도 전국 최하위다.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2020년 지역별 근로자 1인당 평균소득은 3,400만원으로 전국평균 3830만 원에도 못 미치며, 전국에서 가장 낮은 제주 3270만원에 이은 두 번째다.

2020년 청년실업률은 9.1%로 2010년 7.0%보다 오히려 2.1%P 높다.

전북 일자리의 모든 지수와 지표가 최저 상황으로 가고 있다.

한마디로 ‘살기 위해 전북을 떠난다’는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다.

일자리 창출에 최전선에 있어야 할 전북도 입장에선 반드시 선정됐어야 할 사업이다.

더군다나 남은 지역은 전북과 제주, 부산뿐이어서 새 정부 들어 내년에도 RIS 사업을 추진할지 여부를 장담할 수 없다.

그런데도 전북도는 태평이다.

도관계자는 “도내 대학들과 함께 2023년 진행될 지역혁신사업(RIS) 공모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정치권의 ‘무능력’

대구-경북 정치권은 일사분란했다.

경북대와 대구시-경북도의 요청사안을 적극 받아들여 국회에서 치열하게 적극 대응했다.

없던 사업도 만들어 가져올 만큼 그들의 움직임은 일사분란했다.

이에 반해 전북 정치권은 대통령 선거 등 줄서기에 오롯이 매몰되면서 전북 이익 챙기기는 뒷전이었다.

착공 30년이 넘은 새만금사업은 두말할 것도 없고, LH공사 뺏기기, 제3금융중심지 불투명, 한국지엠 군산공장 철수, 군산조선소 가동중단, 남원 공공의대 설립 지지부진, 국가철도망 계획에서 전북 제외, 전주특별시 탈락, 특별자치도 불투명 등 열거하기 조차 힘들 정도다.

정·재계 관계자는 “전북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지역 정치권의 강력한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상식”이라며 “무능력한 사람들이 지역 정치를 독점하고 있다는 사실이 전북의 현실”이라고 개탄했다./고민형 기자 

 

고민형 기자  gom2100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