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 2022년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 ‘인산 기념학술상’ 수상

이홍식 기자l승인2022.06.24l9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통 장류와 발효 미생물의 고장인 순창군은 발효미생물산업진흥원(원장 정도연)이 지난 23일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로부터 발효식품 및 마이크로바이옴 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발굴과 연구사업을 통해 학술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인산 기념학술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인산 기념학술상은 학회 발전에 헌신하고 학술적 업적이 탁월한 원로 회원을 기리는 상으로, 기념학술상의 특성에 맞게 10년 이상 시상 관련분야 학술 활동에 기여한 성과가 우수한 연구기관·연구자에 수여된다.

진흥원은 주요 업적으로 장류를 포함한 전통발효식품 분야의 국내 기술력 향상을 위하여 차세대유전자분석(NGS) 기반을 활용한 다양한 연구를 수행해 왔으며, 이를 토대로 최근 10여 년간 국내외 논문 116편, 지식재산권 171건 등을 확보하여 국내 식품 및 종균 산업 분야의 발전에 기여한 공을 학회로부터 인정받았다.

또한, 전통 장류를 포함한 발효식품 및 발효미생물산업 분야 육성의 일환으로 국책연구개발 사업 기획 및 정책 제언을 통해 해당 분야의 발전을 위한 초석 마련에 힘쓰고 있다. 특히 2020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전통식품 안전성 모니터링 선행 연구사업을 시작으로 현재 2021년부터 장류 기능성 규명(안전성 모니터링) 연구사업 통해 장류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규명하는 등 관련 발효식품 산업 분야의 업적과 성과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있다.

정도연 원장은 “권위 있는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로부터 명예로운 ‘인산 기념학술상’을 받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국내 발효식품과 종균 산업발전을 위하여 원천 연구뿐만 아니라 산업화 및 상용화할 수 있는 포괄적인 활동에도 노력함으로써 국내 미생물 및 생명공학 분야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미생물·생명공학회는 1973년 (사)한국산업미생물학회로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국내 미생물학 및 생명공학 분야를 선도하고 있으며, SCI급 학술지인 Journal of Microbiology and Biotechnology(JMB)와 SCOPUS 등재지인 Microbiology and Biotechnology Letters(MBL)을 발간하고 있는 8,000여 명의 회원을 가진 국내 미생물 관련 분야의 저명한 학회다. 순창=이홍식 기자. hslee1820@


이홍식 기자  hslee1820@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홍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