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연합' 전북 정치권 '요동'

최준일l승인2010.03.16l0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민주당·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진보신당·국민참여당 등 야5당과 4개 시민사회단체가 지방선거 연대를 위한 합의 논의가 가닥을 잡아가고 있는 가운데 전북지역에서의 연대 가능성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민주당이 호남권 2곳의 기초단체장 공천을 포기하고 2인선거구인 기초의원의 경우1명만을 공천하는 방안을 심도 있게 검토 중이어서 향후 선거 판도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5+4 야권연대는 지난 15일 협상 과정에서 서울·경기·울산 등 주요 광역단체장을 경쟁방식을 통한 후보단일화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기초단체장은 수도권 10곳과 호남권 2곳 등을 민주당이 공천을 포기하고 야4당에 양보키로 했다는 것. 이 가운데 호남권의 1곳으로 김제시장이 포함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무엇보다 민주당이 2인선거구인 기초의원 후보 공천을 1명만 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는 상황으로 지역위원장과 입후보 예정자들의 불만은 물론 갈등 등 부작용 속출이 예상되고 있다.
전북지역은 민주당의 당세가 높은 지역인 만큼 야4당 간판을 달고 출마를 준비 중인 입후보 예정자 수가 그다지 많지는 않다. 그러나 출마 준비 중인 입후보 예정자 수를 감안하면 최대 30석 이상은 야4당에게 양보해야 할 것으로 점쳐진다.
5+4 야권연대의 합의안에 대해 민주당은 최고위원회를 거쳐 결정해야 하지만 성공적인 지방선거를 계획하고 있는 당의 입장에서는 한 걸음 물러서야 하는 상황에 처해져 있어 어떠한 형태로든 양보하는 방안을 도출할 공산이 크다는 게 지역 정가의 분석이다.
이 같은 합의안 또는 당의 공천을 양보하는 방안이 확정될 경우 출마를 포기하거나 탈당과 동시에 무소속 출마로 지역민들의 직접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다는 것. 또 다른 정당으로 갈아타고 출마에 나서는 등 집안식구들끼리 경쟁하는 선거로 치러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지역 정가 관계자는 “아직까지 야권연대의 합의가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민주당은 텃밭인 전북을 비롯한 호남권에서 일부 양보해야 되지 않을까 예상된다” 며 “2인선거구인 기초의원 후보 공천을 1명만 하게 된다면 공천을 기대하던 입지자들의 이탈은 물론 또 다시 갈등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준일기자·ghksrhd@
최준일  ghksrhd@hanmail.net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준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Copyright © 2019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