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고령화 문제 대안 진단 국제학술대회 연다

28일 온라인 개최…국내외 전문가 학제적 노력 등 발제 이재봉 기자l승인2022.01.26l4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북대학교 심리학과 BK21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심리서비스 전문가 양성단이 제1회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세계적으로 진행되는 고령화에 따른 문제와 대안을 진단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사업단은 오는 28일 오전 9시 50분부터 비대면 온라인을 통해  ‘더 나은 고령화 사회 실현을 위한 학제간 접근(Interdisciplinary Approaches to the Realization of a Better Aged Society)’을 주제로 제1회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이 참여해 고령화가 유발하는 다양한 사회적 문제의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이에 대한 국내외 학자들의 학제적 노력과 최근 연구 동향 등이 제시된다.

주제발표 1부에는 ‘성공적인 고령화를 위한 미국 사회의 지원’ 주제로 미국 텍사스대학고 김정한 교수가 ‘미덕 관점에서의 노화: 새로운 상담 프레임워크’ 를 주제로 발표하는 것을 비롯해, 미네소타대학교 한인순 교수는 ‘미국의 전문 노인 심리학 교육 프로그램: 역량 및 주제’, 샌디이에고주립대학교 고은정 교수 ‘저소득 노인을 위한 사전 돌봄 계획’, 한주형 50플러스코리안 회장은 ‘50대 이상 연령층의 커뮤니티 기반 활동’등의 발제가 이어진다.

이어서 주제발표 2부에서는 ‘아시아 국가의 고령화 사회 이해' 주제로 전북대 이상록 교수가 ‘중국 노인들에서 사회활동의 잠재유형이 기능적 신체건강, 우울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분석’, 전북대 김종완 교수 ‘연령대에 따른 얼굴 표정의 유사성 비교’, 중국 항주행정대학의 유성애 교수가 ‘중국 고령화 사회에서 노인을 위한 심리개입 전략', 마지막으로 일본 도쿄대의 윤문구 교수가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일본정부의 대응에 대하여’ 등을 주제로 연구와 사례를 발표한다. 

이영순 사업단장은 “최근 세계적으로 빠른 고령화로 인해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의 해결 방안을 위해 국내외 학자들의 노력과 학계, 실무 간 협업이 요구된다”며 “이번 국내외 전문가들의 의견 공유를 통해 고령화가 야기하는 다양한 문제가 해결 방안이 제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초고령사회에 필요한 심리서비스 전문가 양성단은 전북대 심리학과 대학원생들을 고령화 적응 전문가나 고령자 행복 증진 전문가로 양성하는 것으로 목표로 하고 있다. 


이재봉 기자  bong019@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재봉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