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홍길동이 꿈꾸던 율도국 ‘부안 위도’힐링을 품다
어릴 적 누구나 책으로 읽고 만화로 본 홍길동이 이상향으로 꿈꿨던 섬 ‘율도국’은 전북 부안 위도를 모델로 했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또 심청전에서 효녀 심청이 눈이 먼 아버지의 눈을 뜨게 하기 위해 몸을 던진 인당수가 위도의 부속도서인 ...
최규현 기자  2022-06-30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천년고을 방수리防水里(옛 지명 방골 - 방동 - 방수)
방수리는 조선시대 임실현 하북면 지역으로 하북면 소재지가 있던 마을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방동, 막동을 합하여 방수리라 했다.2017년 12월 31일 기준 으로 방수리 저네면적 4,778,938.1㎡이고 밭은 719,906㎡, 논은 472...
임은두 기자  2022-06-09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불교문화유적과 자연경관이 수려한 삼인리
고창군 아산면 삼인(三仁)마을은 아산면 소재지에서 선운사로 가는 이정표를 따라 북쪽으로 약 12km 쯤 더 가면 이 마을이 나온다. 동쪽은 고창읍, 서쪽은 심원면과 해리면, 남쪽은 무장면, 북쪽은 부안면과 경계를 이룬다.조선시대는 고창군 석곡면 삼인리...
신동일 기자  2022-06-02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순창군 적성면 괴정리와 채계산 출렁다리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회쟁이마을, 서림마을, 마계마을을 통합해 괴정리라고 개칭했고, 1935년 남원군에서 순창군 적성면으로 편입되었다. 1977년 취락구조개선사업으로 새 마을이 만들어지자 신월마을이라 하고 괴정리에 편입시켜 4개 행정마을이 되었...
이홍식  2022-05-12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오래된 마을 이야기] 장수군 번암면 죽림마을
장수군 번암면은 동쪽은 백운산을 경계로 경남 함양과 경계를 이루고 동남쪽으로는 남원과 접하는 곳에 위치해 있다. 첩첩산중 수많은 산이 감싸안은 번암면에는 사시사철 대나무처럼 곧고 바르게 번영하는 마을 ‘죽림마을’이 있다.봉화산 자락 부근에서 솟아오르는...
엄정규 기자  2022-04-28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백제·가야 연결 통로··· ‘문화 점이지대’ 주목
엄기일(진안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2) 삼국시대 삼국시대에 백제는 금강을 거슬러 올라와 상류인 용담을 거쳐야만 가야 방면으로 진출할 수 있었으며, 대가야 등의 가야세력이 백제로 진출하기 위한 주요 통로인 금강으로 이용하기 위해서는 역시 용담지역을 지나...
전라일보  2022-04-12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석기제작터 ‘진그늘’ 전북 최초 구석기 유적 탄생
/엄기일(진안역사박물관 학예연구사)현재의 진안군은 1개읍과 10개면의 행정구역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조선시대까지도 남부의 ‘진안현(鎭安縣)’과 북부의 ‘용담현(龍潭縣)’으로 구분되는 지역이었으며, 그 이전인 삼국시대에는 마령현(馬突縣)과 난진아현(難珍...
전라일보  2022-04-07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군산 ‘다크투어리즘’ 여행지로 각광
많은 사람들은 추억을 만들거나 휴식을 취하기 위해 여행을 떠난다. 대부분 경치가 좋고, 풍광이 좋은 곳을 여행 추천지로 꼽고 있다. 그런데 비극적인 역사의 현장이나 재난이 일어났던 곳을 돌아보며 교훈을 얻는 새로운 형태의 여행이 주목받고 있는데, 이것...
최병호 기자  2022-03-24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일제 수탈 통로 '춘포역사'는 울었다
신고산이 우루루루 화물차 가는 소리에 ~ 지원병 보낸 어머니 가슴만 쥐어뜯고요어랑 어랑 어허야, 양곡 배급 적어서 콩깻묵만 먹고 사누나신고산이 우루루루 화물차 가는 소리에 ~정신대 보낸 어머니 딸이 가엾어 울고요 어랑어랑 어허야 풀만 씹는 어미 소 배...
김종순 기자  2022-03-10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소양천 따라 소금배 드러들었댔지
전주농은마을의 역사와 문화하나의 오래된 마을을 조사하기 위해서는 기초자료가 필요하다. 마을의 역사를 알기 위해서는 오래된 지도를 통하여 예전에 어떻게 마을 지명이나 수로가 변했는가를 살피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마을조사에서 또 하나 그 마을의 오래된...
최병호 기자  2022-03-03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동학농민혁명 전국 봉기 이끌다
고창 공음면 구암리는 마을에 거북처럼 생긴 바위가 있어 구암(龜岩)이라 했다. 1600년대에 경주최씨(慶州崔氏)가 마을 타고 지나다 주점에서 하룻밤을 묵는데 그 날 밤 선몽을 받아 터를 잡고 살기 시작하면서 마을이 이루러졌다고 전해진다.본래 무장군(武...
신동일 기자  2022-02-17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잘 사는 건 아니어도 사람들이 다 좋아!
"만경은 인심도 좋고, 사람도 좋고, 잘 사는 건 아니어도 지역 사람들이 다 좋아! 이짝으로 이사와"늘 환한 얼굴로 만경을 찾는 사람들을 반갑게 맞아주시는 남리마을 최규련 어머님은 오늘도 방문객들에게 행복미소를 선사해 주신다.따스한 미소의 주인공을 만...
김정한 기자  2022-02-16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향기로운 물에서 묵객들 뱃놀이 즐겼더라
대가(大佳) 마을의 옛 이름은 자라뫼였다. 지금으로부터 500여 년 전 김해 김씨(金海金氏)가 터를 잡았는데, 마을의 지세가 자라 형국이라 자라뫼라 불러 오다 큰 땅의 마을이란 뜻으로 대동리(大同里)로 개칭하였다. 다시 일제 강점기 행정 구역 개편 이...
이홍식 기자  2022-02-14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아름다운 산동네··· 근현대사 애환을 품다
군산을 대표하는 곳은 많지만, 군산시민이 가장 좋아하고 어린 시절의 추억이 많은 곳은 단연 ‘월명공원’이라고 한다.월명(月明)이라는 지명은 월명공원이 위치한 월명산에서 유래했으며 조선 후기 고문헌과 고지도에서는 관련한 명칭을 찾을 수는 없다. 일제강점...
최병호 기자  2022-01-02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전통과 현대의 아름다운 공존
# 마을 유래남원 수지면은 수지방(水旨坊)과 초리방(草里坊)등 2개 방(坊)이 있었던 지역으로, 1897년(고종 34) 8도(道)를 13개 도(道)로 개편하면서 방(坊)을 면(面)으로 바꾸었고, 1906년에는 초리면(草里面)이 수지면(水旨面)으로 편입...
최병호 기자  2021-12-07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백두대간 정기 타고 부농 일구다
오늘날을 일컬어 각박한 세상이라고 한다. 복잡다변화된 사회구조이다 보니 그렇다고 한다. 요즘엔 생활의 여유도 없어졌다. 계절과 사람이 따로 가면서 태초에 아름답게 형성돼 온 자연도 잊고살아온지 오래다. 그만큼 생활이 여유롭지 못하고 바쁘게 살아가는 우...
최병호 기자  2021-12-06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충렬의 여신’ 의암 주논개 태생지 거닐어볼까
백두대간의 동과 서를 잇는 굽이굽이 긴 고개, 그 산세가 하도 험해 60명이 모여서 함께 가야만 넘을 수 있다 해 이름 붙여진 육십령을 넘어오면 초가집, 너와지붕, 낮은 돌담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주촌마을을 만날 수 있다.맑은 ...
최병호 기자  2021-11-29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동학농민들의 열망 키우고 아픔 달래준 ‘어머니의 산’
김제, 부안, 전주, 익산, 정읍 사람들은 어머니의 산인 모악산을 보고 자란다. 어머니의 산답게 모악산은 모를 심으면 농사기간 내내 넉넉한 물을 아낌없이 내어주고, 가을엔 풍성한 수확의 기쁨을 맛보도록 한다.광주의 무등산, 세계 최고봉인 에베레스트도 ...
최병호 기자  2021-11-25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호남 첫 관문서 꽃핀 한국 현대시조의 중흥
“황화정이, 지아미 고개를 얼른 넘어 여산읍을 당도하였고나, 그때의 어사또는 여산이 전라도 초입이라 서리역졸을 각 처로 분발헐제~”어사 이몽룡이 남원으로 내려갈 때 말한 ‘춘향가’의 한 대목이다 여산은 익산시 북동쪽에 위치하고 있는데, 호남고속도로의 ...
최병호 기자  2021-11-18
[전북 오래된 마을 역사와 현재] 만선의 어항서 보리맥주 거리로 ‘환골탈태’
◇생선 팔고 사는 사람으로 북적였던 군산 째보선창채만식의 소설 ‘탁류’와 조정래 ‘아리랑’에서 소개된 군산의 ‘째보선창’은 활어의 어판장으로 생선을 파는 사람과 사는 사람들이 북적였던 부둣가였다.예전 이곳의 지명은 죽성포구. 포구를 중심으로 큰 대나무...
최병호 기자  2021-11-16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