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소음에 아침잠도 못 자요" 시민들 '한숨'

김수현 기자l승인2022.05.22l5면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본격적으로 후보들의 유세 활동이 시작되면서 소음으로 인한 민원 접수도 늘어나는 가운데 유세활동이 한창인 전북 전주시 일원 한 사거리에서 한 학생이 손으로 귀를 막고 있다./박상후기자·wdrgr@

“주말을 맞아 늦잠이라도 자려고 했는데…선거유세 소음이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잤습니다”.

전북 지방선거 유세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첫 주말. 전주지역 곳곳에서는 이른 아침부터 시작된 선거운동으로 잠을 설치거나 일상생활에 방해를 받는 등 길거리 유세 소음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 호소가 잇따랐다.

22일 오전 8시께 찾은 전주시 평화동 한 사거리. 이른 시간부터 인도 변에 자리 잡은 선거유세 차량 스피커에서 끊임없이 노랫소리가 흘러나왔다. 길거리를 쩌렁쩌렁 울리는 로고송 탓에 근처를 지나치는 시민들은 눈살을 찌푸리며 걸음을 서둘렀다.

인근 주민 A씨(41)는 “주말이라 좀 푹 쉴까 했더니 선거운동소리 때문에 아침잠이 다 달아났다”며 “출근길 선거운동이야 그러려니 하겠는데, 이렇게 주말 아침나절부터 주민들이 쉬지도 못하게 시끄럽게 구는 건 너무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슷한 시간 찾은 전주시 노송동 한 오거리 역시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날 만난 B씨(53)는 “소리를 줄이려고 창문도 꼭 닫아뒀는데 음악을 얼마나 크게 틀어뒀는지 별 소용이 없었다”며 “선거철만 되면 비슷한 모습이 반복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모습은 전주지역 곳곳에서 오후까지 이어졌다.

소음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방해하는 등 모습 역시 여전했다. 대부분 유세차량들은 인도나 교통섬 등에 자리를 차지하고 유세를 진행했고, 일부 선거운동원은 인도를 넘어 차도에까지 들어가 선거 운동을 하는 등 위험천만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면서다.

서신동에 거주하는 김모(27)씨는 “시간이 지나면서 좀 괜찮아졌지만 선거운동이 시작되고 갑자기 들려오는 노랫소리 때문에 깜짝깜짝 놀란 게 한두 번이 아니다. 운전 중 툭 튀어나온 선거운동원 모습을 보면 사고가 날까봐 조마조마하기도 하다”며 “이런 모습 때문에 시민들이 오히려 선거를 외면하는 건 아닐까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전북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선거 운동은 후보들이 행사할 수 있는 권리 중 하나이기 때문에 직접 제재할 수 있는 방법은 없는 실정”이라며 “민원이 들어오면 해당 후보자 사무실로 연락해 시민들로부터 이러한 불만이 접수되고 있다고 전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김수현 기자·ryud2034@


김수현 기자  ryud2034@naver.com
<저작권자 © 전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전라일보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55038]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전라감영로 75  |  대표전화 : 063)232-3132  |  팩스 : 063)284-070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유 동 성
법인명 : (주)전라일보  |  제호 : 전라일보  |  등록번호 : 전북 가 00003  |  등록일 : 1994-05-23  |  발행일 : 1994-06-08  |  발행인 : 유현식
편집인 : 유현식
전라일보의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22 전라일보. All rights reserved.